피에타와 광해 그리고 강남스타일 그대는 나의 기사(記事)


지난 4일 싸이의 무료공연이 열린 서울광장에 8만여명(경찰추산)의 관객이 모여있다. / 연합뉴스

 서울광장에 10만 가까운 인파가 몰렸다. 4강 신화를 달성한 2002년 월드컵 이후 초유의 일이라고 한다. 10대에서 60대까지 한 데 뒤섞였다. "한국에서 누군가 해낼 줄 알았지만 그게 저일 줄 몰랐다“ 관중은 열광했다. 대선을 앞둔 시점에 시민들은 무언가에 대한 열망을 공유하고 있다. 빌보드 1위를 노리는 싸이의 ‘강남스타일’ 뿐만이 아니다.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 국내에서 8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몰이 중인 ‘광해’에는 공통된 외침이 있다.


제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지난달 8일(현지시간) 김기덕 감독(사진왼쪽)과
주연배우 조민수. / 연합뉴스

 ‘피에타’는 불편한 영화다. 현대사회의 암울한 이면을 여과 없이 보여주기 때문이다. 빚을 독촉하며 급기야 신체를 절단해 보험금을 타내려는 강도와 그를 구원하려는 등장인물 모두가 결국은 피해자다. 산업화의 썩은 내 나는 단면은 그저 영화 속 허구에 그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고통스럽다. 영화 속 배경으로 등장하는 청계천의 소규모 공장들은 고층 빌딩 숲과 혼란스러운 대비를 이룬다. 그러나 영화가 보여준 현대사회 부조리에 세계 영화인들은 공감했다.


지난 4일 서울시내 한 극장에 걸린 '광해' 포스터를 한 시민이 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광해’는 역사적 사실에 기반 했지만, 광대가 왕 역할을 맡게 된다는 픽션이 주를 이룬 영화다. 왕과 흡사한 외모를 지닌 광대가 투병 중인 왕을 대신하게 된다는 스토리. 영화 속 광대는 실제 광해군보다 정치를 더 잘해낸 것으로 보인다. 권력다툼의 정점에서 제 목소리를 내고 속국을 자처하는 간신들에게 부끄럽지 않느냐고 소리칠 줄 안다. 역할에 몰입한 광대가 그 순간 만큼은 왕이 된 것이다. 그리고 관객들은 자신들이 왕이 되어도 저렇게 했어야 한다며 공감한다. 기성정치에 대한 불신이 녹아나는 대목이다. 


 ‘강남스타일’은 코믹한 뮤직비디오와 경쾌한 춤이 주를 이루며 세계 유수의 언론에 소개됐다. 싸이는 가사를 모르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강남은 미국의 베버리힐스와 같은 곳이다. 베버리힐스 스타일이 아닌데도 계속베버리힐스 스타일이라고 우기는 게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희화화된 가사와 영상으로 양극화와 외모지상주의 등 우리나라에서 강남이 연상시키는 부정적 이미지를 기분 좋게 비틀었다.  

 대선을 앞두고 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대중문화 속에는 어김없이 우리사회의 씁쓸한 단면이 녹아 있다. 대중의 열광은 억지로 되는 일이 아니다. 수많은 인파가 뒤섞이며 같은 노래를 흥얼거리며 어떤 감정을 공유했을까. 국민들은 변화를 열망하며 응집하고 있다. 이제 정치권이 비전을 제시할 때다. 박수만 치고 있을 일이 아니라는 얘기다.  이현용 기자 cast27@bbsi.co.kr 
--------------------------------------------------------------
10월 11일 BBS 인사이드뉴스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http://www.bbsi.co.kr/NEWS/INSIDE_VIEW.ASP?NIDX=577582&NEWSCATE=0
#


덧글

  • 零丁洋 2012/10/11 22:53 # 답글

    진정 대한민국의 정치가 이룩해야하는 것은 정치권의 비젼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부와 권력의 온당한 주인인 국민이 자신의 것을 돌려받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죠. 이는 정치권의 의무가 아니라 국민 전체의 의무죠.
  • 트랭크스 2012/10/12 18:30 #

    零丁洋님 지당한 말씀입니다. 이번 선거에서는 윗글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무관심하기보다는 참여하는 사람들이 더 많을 듯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